방문을 환영합니다.



금주의 주보

+ 더보기

담임목사 칼럼

+ 더보기
조회 수 958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이번 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마리아여선교회 주관 야드세일이 있었습니다. 참 좋은 날씨와 탁월한 위치선정, 그리고 성도님들의 아낌없는 수고로 인해 야드세일은 그야말로 대박(?)을 쳤습니다.

미국에 와서 flea market 이라는 새로운 문화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Yard sale, 혹은 Garage sale 도 모두 같은 의미이지요?  제가 살던 Pasadena 는 꽤나 유명한 대규모의 flea market 이 두 군데나 있었습니다. Rose Bowl 경기장과 PCC(Pasadena City College) 에서 각각 한 달에 한 번씩, 새벽부터 오후 늦게까지 벼룩시장이 열렸습니다. 저도 딱 한 번 그 벼룩시장을 구경했던 일이 기억이 나는데, 사실 별다른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어제와 오늘 우리 교회의 야드세일을 통해서 저는 몇 가지의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1. 합리성
미국에 와서 놀랐던 것 중 하나는, 한국에 비해 중고품(used one)을 사고 파는 것이 아주 흔하다 는 것이었습니다. 저도 처음 미국에 왔을 때, 중고차와 중고가구들을 장만해서 잘 사용하고 있고, 저 또한 더이상 필요없는 멀쩡한 물건들은 다른 사람에게 주기도 합니다. 미국의 벼룩시장 문화는 아주 합리적인 생활소비문화라고 생각합니다. 나에게는 이제 더 이상 필요없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가치있는 물건이라면 내가 구태여 짐처럼 가지고 있을 이유가 없을테니까요. Brand New 를 상당히 선호하는 한국의 소비문화에 비해 아주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2. 서로 다른 개성과 취향
야드세일을 위해 모아진 물건들은 정말 다양했습니다. 물건을 소유하고 있던 사람들의 스타일이나 취향, 사이즈 등이 모두 다른 것처럼 물건들도 참으로 다양했습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제 생각으로는 '저것도 과연 팔릴까?'라는 의문을 떠올리게 만들었던 물건들도 대부분 새로운 주인을 찾아가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사실은 서로 다른 개성과 취향 덕분에 물건이 모이고, 또 팔리는 것이겠지요.

3. 교제의 공간
야드세일이 열렸던 지난 이틀은 마치 우리네 잔치를 떠올리게 했습니다. 그곳은 판매와 수익만을 목적으로 하는 가게가 아니었기에, 재미와 웃음이 있는 교제의 장이었습니다. 여러 성도님들이 다녀가시고, 이야기를 주고받고, 음식을 나누어 먹으면서 보냈던 시간은, 미국에서는 흔히 볼 수 없었던 동네잔치같은 느낌이었습니다. 

4. 물건만 산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를 확장시키는 일에 동참
이번 야드세일은 분명한 목적이 있었습니다. 우리 교회 교육부인 Youth Group(중고등부)의 단기선교여행과 유초등부의 VBS 지원입니다. 사람들은 물건을 사면서 그 뒤에 가려진 엄청난 일에 함께 동참하고 있었던 것입니다.적게는 1불, 많게는 100불에 이르기까지 그들은 하나님 나라를 확장시키는 소중한 선교사업에 참여한 셈입니다. 

그것이 바로 이번 마리아여선교회의 야드세일이 이 지역사회에 남긴 선한 영향력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
  • ?
    Hannah 2012.05.17 05:57
    정말 그러네요 물건 구입한 사람들이 예수님 모르는 사람도 있었을텐데.....
    그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하나님 일에 동참 하였네요...
    그러고보니 우리 마리아 여선교 짱인듯 :D
  • ?
    관리자 2012.05.17 05:57
    놀라운 일이었죠~ 다 팔렸어요~ 거의 다^^ 참 감사해요~!
  • ?
    joseph 2012.05.17 05:57
    나눔이란 새로운 창조와 같은 일입니다 쓰지않은 물건들이 새로운 이들을 만나 자신의 본분의 가치로
    돌아가는 아름다운 창조라 생각합니다 이웃을 사랑하는 교회로 거듭나기를 기도 합시다

Title
  1. No Image

    야드세일을 통해 배운 몇 가지 교훈

    이번 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마리아여선교회 주관 야드세일이 있었습니다. 참 좋은 날씨와 탁월한 위치선정, 그리고 성도님들의 아낌없는 수고로 인해 야드세일은 그야말로 대박(?)을 쳤습니다. 미국에 와서 flea market 이라는 새로운 문화를 접하게 되었습니...
    Views958
    Read More
  2. No Image

    바람의 도시에 불어오는 새바람

    지난 한 주 바람이 참 많이 불었습니다. 이 지역에 오래 사신 분들에게는 아주 일상적인 바람이었다고 들었지만, 저에게는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시작해서 목요일까지 쉬지 않고 계속 불었습니다. 집마당 건너편으로 보이는 나무가 잠시도 가...
    Views981
    Read More
  3. 박청일 목사 인사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새로 부임한 앤텔롭밸리한인교회 박청일 목사입니다. 그동안 앤텔롭밸리한인교회는 지역사회의 복음화와 교육과 선교를 위한 열정으로 이 지역 대표 교회로 아름답게 성장하였습니다. 이렇게 귀하고 좋은 교회에 부임하여 교회를 섬기게 되어서...
    Views1170
    Read More
  4. No Image

    2011년 12월 18일 - 크리스마스 카드

    기네스북에 의하면, 개인적으로 크리스마스카드를 가장 많이 보낸 사람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워너 에어하드라고 합니다. 그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무려 62,824장이나 보낸다고 합니다. 카드를 보내는데 들이는 시간이나 비용, 그리고 노력 등을 생각한...
    Views1311
    Read More
  5. No Image

    2011년 12월 11일 - 성서주일

    대강절 둘째 주일에 성서 주일로 지키는데, 오랫동안 일부에서 부분적으로 지켜졌었고, 보편적인 교회 절기로 확대된 것은, 1904년 3월 6일 창립 100주년을 맞은 영국의 성서 공회가, 성서에 대한 인식을 고취할 목적으로 전 세계의 성도들을 초청하면서 부터 ...
    Views10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8 Next
/ 38